몽상호랑이 BLog




양현종의 7이닝 무실점 호투와 타자들의 집중력으로 넥센을 5:2로 승리한 기아타이거즈는 이 계기로 넥센 공포증을 완전히 탈출한 것 같은 모습이다.

그 가운데 최형우는 필자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역시나 넥센을 상대로 충분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매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가며 기분좋은 승리와 함께 콤보도 이어가고 있다.



오늘의 경기를 보자.
기아와 넥센경기를 보면 기아에서는 올해 4,5선발 공백으로 인해 김윤동과 함께 번갈아 가며 선발에 나서고 있는 홍건희가 출격한다. 하지만 김기태 감독의 집단 마무리체제로의 선언과 함께 김윤동은 마무리에 나서며 사실상 현재 홍건희가 4,5선발 중 한자리를 차지한 상황이 된것 같다. 그렇지만 홍건희는 김기태 감독의 기대와는 달리 상당히 부진한 모습이다. 제구력 난조를 보이며 볼넷과 함께 밋밋한 볼로 난타를 당하고 있다. 방어율은 선발에 걸맞지 않게 30점대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에 넥센은 지난해 깜짝 등장해 엄청난 실력을 보여준 신재영이 선발로 나선다.신재영은 올해에도 1승1패 2점대 방어율로 준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그래서 필자는 기아팬임에도 불구하고 넥센 선수 중 한명을 택했다.



바로바로...넥센의 이정후 선수다. 익히 알려진바 바람의 아들인 기아 레전드 이종범의 아들로서, 바람의 손자로 칭하고 있다. 고졸 루키로서 당당히 실력으로 선발로 출전중이며 타격능력과 수비에서 출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필자의 사견은 수비에서는 약간의 불안감이 노출되는 모습도 있으나 빠른발과 빠른 타구 판단력으로 어느정도 커버가 되가는 모습이다. 출전경기수가 늘어날수록 경험이 쌓여 수비에서도 국내 최정상급으로 성장할 것 으로 보인다.

위의 기록만 보더라도 타격능력은 정말 타고 난 것같다. 어제 양현종을 상대로도 첫타석에서는 안타를 못 쳤지만 이후타석에서는 공을 끝까지 보면서 깨끗한 안타를 만들어 내는 모습이었다. 행운의 안타도 만들기도 했지만 고졸 루키가 프로에 와서 이런 실력을 보여주다니 감히 놀라울 따름이었다. 아버지인 이종범도 인정한 멘탈이 그를 더욱 강하게 만들지 않았나 싶다. 아직 리그가 초반이라 이 성적이 끝까지 유지가 될지 모르겠으나 잘 성장해 주길 바란다.

비록 오늘은 넥센 선수를 선택했지만 기아가 이기는 경기를 하면 더욱 좋겠다^^(사람의 간사함은 어쩔수가 없나보다...)

Comment +0

 

역시 예상은 적중했다. 팻딘의 완투승이 가장 빛난 순간이었지만, 최형우 선수가 동점에 역전 적시타까지 터뜨리며 맹활약을 펼쳐 팻딘의 첫승과 함께 기아 3연승에 큰 역할을 하였다.

 

기아는 현재 4연속 위닝시리즈를 기록하고 있으며 5연속 위닝시리즈에 더욱 가까워졌다. 또한 지독히도 따라 붙었던 넥센 공포증을 올해에는 떨쳐내려는 투지와 의지가 돋보인다.

 

그럼 오늘의 비더레를 선택해보자.

 

 

오늘의 경기 정보다. 선발투수들의 방어율만 놓고 봤을 때는 두산 vs NC가 가장 난타전이 나올 경기로 예상이 된다. 어제도 필자는 그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중 한명을 선택하면 좋을 것이라 생각했었다. (결과는 5경기중에 가장 점수가 많이 나는 경기가 되었다.)

 

 

 

 

오늘의 실시간 득표순위이다. 부동의 1위 이대호가 압도적으로 득표를 받은 모습이고 그 뒤를 최형우가 자리하고 있다. 다음으로 두산의 민병헌이 득표를 받아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두산 vs NC를 선택한다면 민병헌을 추천한다.

 

그렇지만 역시 필자는 기아와 넥센 경기의 선수를 선택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최형우를 선택했다.

최형우가 오늘 상대 선발로 나오는 최원태에게 2타수 무안타로 약한 모습을 보이지만 전체적으로 넥센투수에게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고, 넥센과의 첫 경기에서 챔피언스 필드 첫 홈런을 신고했다. 최근 안타수를 보더라도 멀티 히트 경기가 많이 나오고 있어서 타격 컨디션이 매우 좋아보인다. 최소한 1안타는 쳐줄것으로 보인다.

 

필자는 선수를 선택함에 있어서 여러명을 돌아가면서 선택하기 보다는 이미 선택한 선수를 위주로 그날그날 바꿔가면서 선택하는 편이다. (이부분이 나름의 팁이 될 수 있다.)

 

오늘도 넥센 공포증을 털어내는 재밌는 경기를 기대해 본다.

 

 

 

Comment +0

 

 

 

 

이대호는 2010시즌 전무후무한 타격 7관왕에 오르며 아시아를 비롯하여 전세계를 들썩이게했다. 그 후 일본리그를 경험하고 메이저리그를 거쳐, 올 시즌 롯데에 4년간 총액 150억원 대박을 터트리며 복귀했다. 롯데의 과감한 투자와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대호는 11게임에 출전하여 타율 0.462(1위), 홈런 5개(공동1위), 안타 18개(공동1위), 타점 9개(공동3위), 득점 11 (3위)로 대한민국 대표타자임을 새삼 느끼게 해준다. 어제 경기 또한 SK를 상대로 힐만 감독의 극단적인 수비시프트를 뚫고 안타를 생산해 내었다.

 

그렇게 필자는 4번째 콤보를 성공하여 계속해서 비더레전드 50 콤보를 향해 순항중이다.

 

 

 

오늘의 경기를 살펴보자. 올 시즌부터 적용된 스트라이크 존 확대 효과인지, 전체적으로(두산 vs NC 선발 제외) 선발투수들의 방어율이 상당히 낮다. (물론 투수는 방어율이 낮다고 다 잘 던진다는 생각을 하면 안된다.)

 

결국 만만치 않은 경기들이 많다는 것이다. 기록상으로 보면 두산 vs NC 선수 중에 한명을 선택하고 싶지만, 가능하면 필자는 기아 경기에 포함 된 선수를 선택하게 된다. 그게 상대팀 선수가 될 수도 있고, 기아 선수가 될 수도 있다.(물론 거의 기아 선수 위주로 선택한다.)

 

 

현재 실시간 득표수를 살펴보니 여전히 엄청난 득표수를 보이는 이대호가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어제까진 많이 볼수 없었던 기아 선수들이 상위권에 포진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어제 경기를 보니 안치홍과 김선빈이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것에 대한 고마움을 느낄 수 있었다. 두 선수 모두 타격 컨디션이 굉장히 좋아보여서, 김선빈을 선택할려고 했으나, 4월8일 무안타 이후 매경기 안타를 생산해 내고 있어서 약간의 불안감이 들었다. 더군다나 지난 2년동안 군복무를 하고 온터라 상대 투수로 나온 한현희와의 맞대결에 대한 기록도 나오질 않았다.

그래서 오늘은!!

 

 

바로 기아의 4번타자 최형우를 픽하게 되었다. 최근 두산과의 경기에서 2경기 연속 행운의 안타를 생산해 냈으며, 타격 컨디션도 좋아보인다. 더군다나 최형우는 좌타자임에도 불구하고 언더핸드 투수에게 상대적으로 약했으나 아이러니하게 한현희에게는 4타수 3안타 7할5푼의 극강모드를 보여준다. 그리고 선발투수에게 안타를 못 치더라도 위에 기록이 보여주는 것처럼 넥센 투수들을 상대로 상당히 좋은 기록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만큼 가능성이 많다는 얘기다.

 

오늘도 비더레 콤보를 이어갈 수 있을것 같은 좋은 예감이 든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