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호랑이 BLog

김태균 햄스트링 부상 +1

 

 

지난 한주간도 치열한 순위싸움이 이어졌다. KIA 타이거즈는 1위에 오른 이후 한번도 1위를 내어주지 않고 계속해서 선두를 이어가고 있다. 주중 연승행진을 달리던 넥센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로 장식하면서 올해에는 넥센과의 총 6경기에서 5승1패로 압도적 우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말에는 프로야구의 흥행카드인 KIA와 롯데가 사직에서 두팀간 첫 3연전을 치렀다. 일명 어린이날 시리즈라고 불렸던 이 3연전에서는 KIA의 효과적인 득점 생산력에 힘입어 롯데에게 스윕승을 거뒀다. 안타수는 비슷하거나 롯데가 좀 더 많았지만 필요할때 점수를 내는 KIA의 집중력이 승패를 갈랐다. 요즘 KIA는 한 선수에만 의존하는 팀이 아니라는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3연전이었다. 벌써 결승타를 기록한 선수만 10명이라니 그만큼 전력이 탄탄해지고 두터워진게 느껴진다.  

한때 선두 KIA와 0.5게임차로 바짝 추격하던 NC는 지난주 LG에게 루징시리즈를 내주고 삼성과의 위닝시리즈를 가져가면서 3승3패로 잠시 주춤거리며 KIA와 2.5게임차로 벌어졌다. 그러면서 바로 밑인 LG에게 0.5게임차로 바짝 추격을 당하게 되었다.

LG는 NC에게 위닝시리즈를 가져간 후 두산과의 어린이날 시리즈를 스윕승으로 장식하며 5연승을 달리고 있다. LG는 두산을 상대로 5년만에 스윕을 달성했다. 곧 돌아올 에이스 데이비드 허프가 가세하게 되면 더욱 강력해질 선발진을 필두로 순위가 변동 될 가능성이 있다.

연일 홈런을 터트리며 무서운 홈런군단으로 불리우는 SK는 최근 10경기 4승5패1무로 조금 부진하지만, 최정의 백업으로 마이너 베테랑 출신인 로맥을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외인을 백업으로 쓸만큼 무서운 타선을 자랑하지만 상대적으로 약한 투수력이 언제까지 상위권 수성을 할 수 있을지 관건이다.

넥센은 타율 TOP5에 3명의 선수가 포진해있다. 그만큼 올해 타격은 무시무시하게 강하다. 고졸 루키인 이정후가 잘 연착륙했고, 육성선수 출신인 허정협도 7홈런으로 힘을 보태고 있다. 어제 마무리 김세현이 불을 지르는 바람에 비기고 말았지만 투타조화가 안정적인것 같다.

롯데는 KIA에게 스윕을 당하면서 3연패에 빠졌다. 이대호를 3번에 배치하는 강수를 두면서 4안타를 쳐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지고 말았다. 아직까진 이대호에게 의존하는 빈도가 너무 높다.

두산은 작년 판타스틱4라 불리우는 투수들이 전체적으로 부진을 겪고 있다. 니퍼트만이 어느정도 제 몫을 해주고 있지만, 보우덴의 부상과 나머지 투수들의 부진이 아직까진 두산의 발목을 잡고있다. 7위에 랭크한 두산을 보니 낯설기만 하다.

한화는 주장인 이용규가 손목 골절이라는 악재를 만나고 말았다. 팀의 4번타자인 김태균마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재활차 일본에 가 있는 만큼 리드오프인 이용규마저 전력 이탈로 하위권탈출에 비상이 걸렸다. 당초 8주이상 전력이탈이 예상됐지만 이용규가 수술을 선택하면서 복귀 시기는 좀 더 앞당길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는 중에도 최근 10경기 5승5패로 선전중이다.

kt는 어느새 9위까지 쳐져있다. 한때 위력적인 선발을 필두로 선두권을 형성했으나 여전히 답답한 타선이 이렇게 순위를 끌어내리고 말았다. 투수가 점수를 주지 않더라도 야구는 점수를 내야 이기는 경기이다. 타격침체를 벗어나야 하위권 탈출의 희망이 보일 것 같다.

삼성은 김상수가 부상에서 복귀했으나 아직 6승에 그치고 있다. 지난주 러프가 눈물의 끝내기 홈런을 칠때까지만 해도 이제부터 반등하나 싶었지만, 주말 NC를 만나면서 루징시리즈를 당하고 말았다. 우규민이 부상에서 복귀했지만 제 컨디션은 아닌것으로 보이며 당분간 이 순위가 쭉 이어질것으로 보인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